석모도 풍경
석모도 풍경
  • 노년신문
  • 승인 2019.07.02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과 그림으로 보는 ‘紙上 시화전’(글/그림 반윤희 )
석모도 풍경 -  oil canvas 8호
석모도 풍경 - oil canvas 8호

뱃길은 문을 닫고 
다리가 놓여 시원스레 달려온 석모도
아~
그 많던 갈매기들은 삶의 터전을 어디로...

캠퍼스를 펼치고 앉아 보니 만감이 흐른다.
뱃길을 따라 함께 달려 왔던 갈매기 떼.
손가락위에 새우깡을 꼭꼭 잡아 채 가던 그 갈매기 환영이 눈을 흐리게 한다. 

시끌벅적하던 선착장엔 한줄기 햇빛이 내리 쪼이고 간간이 바람이 스치고 지나간다.
먼 산엔 예쁜 구름이 갖가지 모양의 무늬를 만들고 흐른다.
어디로들 다 갔는지...
갯벌에 조각배 한 척이 외롭게 흔들리고 있구나!

수필가. 시인
서양화가. 칼럼니스트
한국문인협회 회원
(전 남북 교류위원)
국제 펜클럽 회원.
시조사 출판 100주년 기념, 
작품 공모전 최우수상(논픽션)
동서커피 문학상 수필 심사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