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예방 오감자극 ‘100세 정원’ … 치유환경도입 첫사례
치매예방 오감자극 ‘100세 정원’ … 치유환경도입 첫사례
  • 노년신문
  • 승인 2019.07.0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청담종합사회복지관에 100세 정원 개소
24절기 대표 꽃·나무 100여 종 오감자극해
서울 금천구 시흥동 치매고위험군 인구 13%

서울시가 지난달 25일 어르신의 뇌 기능 활성화를 통해 인지건강과 건강수명 향상을 동시에 유도하는 치유정원인 ‘100세 정원’을 개소했다. 
서울 금천구 시흥동은 전체 인구 중 치매고위험군 노인인구 비율이 13%에 달한다. 시는 치매고위험군 노인인구 비율이 높은 금천구 시흥동의 청담종합사회복지관 내에 약 885㎡ 규모로 100세 정원을 조성했다. 

100세 정원은 ‘치유환경’ 개념을 도입한 국내 첫 사례다. 치유환경은 치유를 목적으로 신체적, 사회적, 정서적인 상호자극과 건강을 유도하는 공간을 뜻한다. 
‘100세 정원’이란 이름도 다양한 콘텐츠 경험을 통해 어르신들이 100세까지 건강하게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게 해주길 바라는 공간이 되길 바라는 의미가 담겼다. 

100세 정원은 ▲24절기 산책로 ▲인지건강 맞춤형 운동기구 ▲원예치료교실 ▲감성충전 갤러리 ▲휴게·소통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산책로엔 24절기를 대표하는 꽃과 나무 100여 종이 식재됐다.산책로 곳곳엔 뇌·시력·상체·하체·균형을 주제로 한 인지건강 맞춤형 운동기구 5종이 설치됐다. 

원예치료 교실에는 금천구 주민모임인 '플로라' 팀이 주축이 돼 100세 정원의 식재 관리와 콘텐츠를 활용한 원예 마음치료 프로그램이 열린다.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금천구도시농업 네트워크와 금천구치매안심센터, ‘플로라’팀과 함께 원예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감성충전 갤러리엔 허윤희 작가의 ‘나뭇잎 일기’ 100점으로 구성된 갤러리와 담벼락을 화려한 색채의 꽃송이로 수놓은 이요안나 작가의 ‘꽃보라 갤러리’가 조성됐다.
시는 100세 정원 총 240m를 하루 5바퀴(1.2km) 산책하면 건강수명이 15분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정원의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어르신들의 인지능력은 향상되고 균형적인 운동으로 낙상 등의 안전사고 예방, 불안·우울 등 부정적인 정서를 환기시켜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서성만 서울시 문화본부장 직무대행은 “급속한 고령화로 치매어르신이 20년마다 2배씩 급증하는 가운데 치매에 따른 사회문제는 나와 우리 가족의 문제”라며 “일상 가까운

곳에서 체감하고 활용하는 인지건강디자인을 개발·적용해 고령화를 대비하고 치매를 예방하는 효과적인 정책으로 확대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둘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