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날의 아침
여름날의 아침
  • 노년신문
  • 승인 2019.06.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과 그림으로 보는 ‘紙上 시화전’
여름풍경 -  oil canvas 10호
여름풍경 - oil canvas 10호

아침마다 채마밭에 앉아서 경전을 들어요.
작은 새들이 째 작 거리며, 측백나무 사이를 오가며 저더러 말을 걸어요.
작은 새야! 
너는 뭘 그렇게 찾니, 
나는 세월 낚는 법을 찾고 있단다.
어쩌면 이렇게 빨리 달아나는 세월 앞에 속수무책이거든~~~.
사랑도, 슬픔도, 아픔도, 그리움도, 다 지나 놓고 보니, 
허망하고 이렇게 부질없을 수가 하고 말이다. 
내일이 오면
내 채마밭에 야채들이 다 들어 누워 버릴지도 몰라. 
화려하던 장미꽃도 다 떨어져 버릴지도 몰라. 
그런데 백합은 긴대를 올리고 봉우리가 터질 직전에 있거든
호박꽃이 떨어 진 자리에 호박이 익어 간단다.

수필가. 시인, 서양화가. 칼럼니스트
한국문인협회 회원
(전 남북 교류위원)
국제 펜클럽 회원.
시조사 출판 100주년 기념, 
작품 공모전 최우수상(논픽션)
동서커피 문학상 수필 심사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