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고기·흰 고기 모두 콜레스테롤 수치 높인다
붉은 고기·흰 고기 모두 콜레스테롤 수치 높인다
  • 노년신문
  • 승인 2019.06.1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연구진 “콩, 유제품 등 비육류 단백질이 가장 적합”
오리고기.
오리고기.

가금류와 같은 흰색 고기가 붉은 고기와 마찬가지로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고 CNN이 4일(현지지간) 보도했다.
그동안 흰고기를 먹는 것이 붉은 고기를 섭취하는 것보다 심장에 덜 해롭다는 주장이 정설로 받아들여졌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주립대 연구진은 4일(현지시간) 발행된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서 콩, 유제품과 같은 비육류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콜레스테롤을 관리하는 데 가장 적합하다고 발표했다.

포화지방은 혈류에서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의 농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LDL이 동맥에 축적되면 심장 발작이나 뇌졸증을 초래할 수 있다. 포화지방은 버터, 쇠고기의 지방, 가금류의 껍질 등에 들어 있다. 

연구진은 붉은 고기, 흰고기 및 식물성 단백질 섭취가 콜레스테롤 수치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분석했다.
연구진은 21~65세 사이의 건강한 남성 100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진은 실험기간 음주를 금지했고 참가자들은 돌아가면서 붉은 고기 다이어트, 흰색 고기 다이어트, 비육류 다이어트를 했다. 참가자들은 종류별로 각각 4주씩 체험을 했다.
붉은 고기 다이어트에는 기본적으로 쇠고기가 제공됐으며 흰색 고기 다이어트에는 닭고기가 나왔다. 연구진은 각각의 다이어트가 끝났을 때마다 혈액 샘플을 채취했다.  

연구결과 비육류 다이어트가 혈액 속 콜레스테롤을 관리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흰색과 붉은색 고기 모두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진은 또한 콜레스테롤 입자 크기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큰 입자는 작은 입자만큼 동맥경화 위험을 증가시키지 않는것으로 알려졌지만 연구진은 입자 크기에 따라 동맹경화 위험도가 달라지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계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