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새역사 쓰는 ‘방탄소년단’
K팝 새역사 쓰는 ‘방탄소년단’
  • 노년신문
  • 승인 2019.05.0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팝 최초로 美 빌보드 ‘톱 듀오·그룹’ 2개 부분 수상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자간담회를 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자간담회를 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K팝의 새 역사를 계속 써내려가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BMA)’에서 K팝 최초로 ‘톱 듀오·그룹’ 부문을 따냈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그래미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등과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통한다. 
본상 격인 ‘톱 듀오·그룹’ 부문은 인기보다 음악성을 중시한다. 방탄소년단이 이 부문 후보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머룬5, 이매진 드래건스, 패닉 앳 더 디스코, 댄&셰이 등 쟁쟁한 팀들과 경쟁해서 이 상을 쟁취했다. 

한국어 앨범인만큼 경이롭다는 평가다. 객석에 앉아 있던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놀라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머룬5가 수상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레드카펫에서 받은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까지 2관왕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이 시상식에서 지난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부문을 받았다. 
팀 지명도보다 음악적인 역량을 높이 평가 받는 ‘톱 듀오·그룹’ 부문까지 차지, 인기와 실력 모두 나무랄 데 없는 팀으로 인정받게 됐다.

무엇보다 세계 팝 시장의 본토에서 음악성을 인정받은 만큼 의미가 크다. 마니아 위주의 팬덤으로 주목 받는 팀이 아니라, 메인 스트림시장에서 음악적 완성도로 평가 받는 팀이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RM은 수상 직후 “생큐 아미(팬클럽)”라고 외쳤다. “이 모든 영광은 우리가 함께 나눈 사소한 것들이 있어 가능했다. 방탄소년단과 아미의 힘이 대단하다. 우리는 아직도 6년 전과 같은 소년들이다. 여전히 같은 생각을 하고, 같은 꿈을 꾸고 있다”고 말했다. 

이대화 대중음악평론가는 “팬 투표로 결정되는 소셜 부문이 아니라 주요 음악 부문을 수상한 데에 큰 의의가 있다”면서 “미국 주류 내 방탄소년단에 대한 인정이 점점 두터워지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평가했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발매한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컴백 무대로 미국 현지 인기 프로그램인 NBC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를 택하는 등 이미 북아메리카의 메인 시장에 진출했다. 

5월 4~5일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스타디움을 시작으로 11~12일 시카고 솔저 필드, 18~19일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을 도는 스타디움 월드투어 역시 방탄소년단의 위상을 반영하고 있다.
이계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