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5세이상 10명 중 2명 ‘독거노인’
서울 65세이상 10명 중 2명 ‘독거노인’
  • 노년신문
  • 승인 2019.01.1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서울시 노인실태조사 결과… 10%만 가족도움 받아
13.7% ‘우울위험군’… 일하는 노인 35.1%, 삶 만족도 68점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을 찾은 노인들.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을 찾은 노인들.

서울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2명이 이른바 ‘독거노인’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노인 10명 중 1명은 우울감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는 소득 수준 등이 영향을 미쳤다. 세계 최고 수준의 노인빈곤율을 반영하듯 노인 10명 중 3명은 여전히 일터로 향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서울 노인 3천34명을 대상으로 한 ‘노인실태조사’결과를 8일 발표했다. 2012년부터 2년마다 하는 노인실태조사는 이번이 네 번째다.

조사에 따르면 서울시 거주 노인 중 22.4%는 홀로 살고, 39.3%는 노인으로만 구성된 가구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61.7%가 응급상황에서 가족의 적절한 도움을 받기 어려운 상황인 셈이다.

독거·노인 가구 중 배우자나 자녀의 돌봄을 받고 있다고 답한 경우는 10.3%에 불과했다. 8.3%는 반대로 직계가족에게 수발, 간호, 육아 등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집에서 고독사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 노인은 전체 조사 대상의 18.4%였다. 희망하는 장례 방법은 화장 후 납골당(25.3%)이 가장 많았다.

노인들은 만성질환을 평균 1.8개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앓는 만성질환은 고혈압(53.1%), 당뇨(23.6%), 고지혈증(21.5%) 순으로 많았다. 13.7%는 우울 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우울감은 80세 이상, 무학, 독거, 월평균 가구소득 100만원 미만 노인에게 두드러졌다.

노인 35.1%는 일을 하고 있으며 이들이 하는 일은 단순 노무직(34.4%), 판매직(25.8%), 서비스직(25.1%) 등이었다.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 3.4점으로 100점 환산 시 68점 수준이었다. 경제상태 만족도는 2.9점(58점)에 그쳤다.

노인들은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을 평균 72.5세라고 답했다. 이는 2016년의 71.0세에서 1.5년 늦춰진 것이다. 응답자의 40.1%는 75세 이상이 돼야 노인이라고 답했다. 이 비율은 2년 전 조사보다 17.1%포인트 증가한 것이라고 서울시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