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경험을 보석으로 만들어라
소중한 경험을 보석으로 만들어라
  • 노년신문
  • 승인 2019.01.05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원한 청춘 액티브 시니어 칼럼
이형종 박사 (본지 객원기자/한국액티브시니어협회 시니어 연구소장)

공기업에 다니는 윤상일씨(50세)는 퇴근 후에 노무사 자격증을 따기 위해 학원에 다니고 있다. 

인사부서에서 회사의 노무문제를 담당한 경험을 살릴 수 있고, 퇴직 후에는 친구 노무법인에서 일할 계획을 갖고 있다. 

자격증을 공부하면서 자신의 업무능력을 높이고, 퇴직 후를 대비한 일석이조의 포석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50대 직장인이라면 정년 후에 어떻게 할지 불안을 느낄 때가 많다. 

지금 회사에 경영상 문제는 없지만 장래 퇴직을 생각하면 막연한 불안이 느껴진다. 불안해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 어떤 구체적인 대책을 세우지도 못한 채 시간만 흘러 보낸다. 밖에서 특별히 내세울 자신만의 스킬이 없다고 생각하면 자신감도 떨어진다. 이제 확실히 회사에서 밀려나고 있다고 생각한다.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대로 있으면 장래에 희망이 없을 것 같다. 

현재 회사에서 업무능력과 성과를 인정받으며 승승장구하는 사람도 있다. 장래의 퇴직은 남의 일처럼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예상치 못한 일이 자주 일어난다. 언제 회사에 예상치 못한 경영상황이 발생하여 희망퇴직이 실시될 수도 있다. 

현재 어떤 업종이건 경영환경은 급변하고 있다. 오로지 믿을 것은 자신의 스킬 뿐이다. 만일을 대비해서라도 잘 나가는 사람들도 스킬을 보완하고 점검해 두어야 한다. 재직 중에 오랫동안 업무스킬을 탄탄하게 익혀둔 사람은 비교적 쉽게 전직할 수 있다. 회사 밖에서도 통용되는 스킬이라면 전직 가능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 

 

회사 밖에서 통용되는 스킬을 익혀라

한 회사에서 일을 잘 하는 사람이라도 다른 회사와 직종에서 인정받기는 쉽지 않다. 

현재 자신의 스킬이 그 회사에서만 통용되기 때문이다. 적어도 50대 직장인이라면 현재 자신의 스킬이 회사 밖에서 통용될 수 있는지 깊이 고민해봐야 한다. 장래 자신의 커리어 개발에 필요한 스킬을 점검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이를 위해 먼저 자신의 스킬을 다시 점검하고 정리해볼 것을 권한다. 

보유한 스킬을 점검하는 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 이미 갖추고 있는 스킬을 보완하고, 강점은 더욱 키우는 작업이 필요하다. 

출중한 스킬을 갖고 있더라도 자신의 능력을 활용하는 기업의 니즈에 맞는 형태로 바꿀 필요도 있다. 

장래 퇴직 후에 재취업을 생각한다면 채용기업에서 원하는 스펙에 맞출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금융회사에서 일한 사람이 의료기구 판매업체로 전직할 때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라고 물어보면 대답하기 어렵다. 

금융회사에서 일하면서 익힌 스킬을 정리해서 다른 업종에서 어떻게 적용할지 언어로 전달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오랫동안 익힌 스킬을 자신 있게 제시할 수 있는 프리젠테이션 능력을 익히는 노력을 해야 한다. 그렇게 하려면 자신의 스킬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작업이 필요하다. 그리고 회사 밖에서 일하기 위해 부족한 스킬을 적극적으로 몸에 익혀야 한다. 

기술혁신으로 과거의 지식은 빠르게 진부화되고 있다. 30대, 40대에 일을 잘 했던 사람도 50대에 자신의 기술이 통하지 않는 상황이 종종 일어난다. 최신 기술을 배우고 무장한 직장의 후배들을 지도하거나 조언하기 어렵다. 기술혁신이 빠른 시대에 50대에도 새로운 것을 배워도 늦지 않다. 

현재 아무리 유능한 사람도 장래를 대비하여 시대에 맞는 스킬을 배워야 한다. 당분간 그 능력을 인정받을 수 있겠지만, 언젠가 그 능력이 통용되지 않을지도 모른다. 

미리 장래에 필요한 능력을 익혀야 한다. 앞으로 5년, 10년 후에 자신의 전문분야의 트렌드와 기술 변화에 주목하고, 그러한 변화에 맞춰 미리 필요한 스킬을 개발하는 것이다. 5년, 10년 후를 대비하여 준비하는 사람만이 승리할 수 있다.

 

20년마다 스킬을 업데이트하라 

동경대 경제학과의 노리유키 교수는 인생 100세 장수시대에는 20~40세, 40~60세, 60~75세까지 인생을 3단계로 구분하고 각 단계마다 능력과 스킬을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말한다. 

40세가 되면 커리어를 점검하고 재교육 기회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기술혁신 시대에 20대에 배운 기술만으로 평생을 먹고 살던 시대는 지나기 때문이다. 

20년마다 재학습을 통해 기술을 업그레이드하여 오랫동안 일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한다. 결국 오래 일하고 싶다면 자신의 능력과 기술을 갈고 닦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50대의 직장인은 현상에 불안을 느끼고 있다. 이런 사람들은 어느 정도 시간을 두고 기술을 익히는 전략이 필요하다. 

시간을 투자하여 지금의 스킬을 계속 발전시키고 새로운 분야도 찾으면서 능력을 높여 나가야 한다. 60세 이후 커리어를 전환하기 위해 지금부터 투자하는 마인드가 필요하다. 

50대는 지금까지 경험을 통해 익힌 소중한 지식과 기술을 갖고 있다. 그러나 회사 밖에서 다른 분야에 통용된다고 단정하기 어렵다. 

원석도 닦아서 반짝반짝 빛이 나야 시장에서 팔린다. 50대의 소중한 경험을 잘 닦으면 보석으로 빛을 내기 시작한다. 

제대로 닦아서 회사 밖에서 빛을 내도록 해야 한다. 이것이 새로운 커리어를 향해 나갈 때 필수적인 작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