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틀면 치솟는 미세먼지 수치, 유해할까?
가습기 틀면 치솟는 미세먼지 수치, 유해할까?
  • 노년신문
  • 승인 2018.12.1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음파 가습기에 수돗물 쓰면 공기 중 광물질 확산
유해성은 입증 안 돼… 미국선 증류수·정수 권장해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국내 가습기 업체들은 대부분 가습기에 수돗물을 사용하라고 권장해왔다. 수돗물 속에 함유된 염소가 세균 증식 위험을 막아준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초음파 가습기에 수돗물을 넣어 사용해 봤다면 공기청정기의 미세먼지 수치가 치솟는 것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에 대해 업체들은 공기청정기가 공기 속 물방울 입자를 미세먼지로 인식하기 때문이라며 인체에는 무해하다고 설명한다.

과연 가습기에 수돗물을 쓰는 것이 건강을 위해 안전한 선택일까? 또 가습기가 내뿜는 미세먼지(입자)는 인체에 전혀 해가 없는 걸까?

국내외 실험 결과들을 보면 가습기 때문에 미세먼지 수치가 올라가는 것은 초음파 가습기에 수돗물처럼 칼슘, 나트륨 등의 광물질(미네랄)이 많이 함유된 물을 사용할 경우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1992년 국제학술지(Environmental science & technology)에 게재된 실험 결과에 따르면 면적 392㎡의 집에서 수돗물을 넣은 초음파 가습기를 틀 경우 집안 미세먼지(PM10) 농도가 최대 658㎍/㎥에 달한 반면 미네랄 함량이 낮은 증류수를 사용했을 때에는 54㎍/㎥에 그쳤다.

가열식 가습기의 경우 수돗물을 넣어도 PM10 농도가 41㎍/㎥에 불과했다.

초음파 가습기는 진동판을 통해 작은 물방울들이 공기 중으로 튀어나오게 하며, 가열식 가습기는 물을 가열하면 증기가 발생하는 원리로 작동한다. 

한 공기질관리업체가 국내에서 실시한 간이 실험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초음파 가습기에 증류수와 미네랄을 걸러 낸 정수기 물을 넣어 3시간 동안 작동시킨 결과, 초미세먼지 수치가 각각 20㎍/㎥, 40㎍/㎥ 가량을 나타냈지만, 수돗물은 300㎍/㎥를 넘어섰고, 미네랄 함량이 높은 생수를 쓰면 무려 900㎍/㎥까지 치솟았다.

국내외 실험 결과들을 보면 초음파 가습기에 사용한 물의 미네랄 함량이 많을수록 배출되는 입자의 미네랄 함량이 높다는 점도 알 수 있다.

이에 대해 업계는 “가습기 작동 시 미세먼지로 측정되는 것은 대부분 물방울”이라며 “가습기 작동 방식과 물의 미네랄 함량에 따라 가습기에서 배출되는 물방울 입자의 크기와 가습량이 달라지기 때문에 미세먼지 수치가 달라지는 것”이라고 반박한다.

이 같은 주장을 인정하더라도 수돗물처럼 광물질이 많이 든 물을 초음파 가습기에 쓰면 물속 광물질이 공기 중으로 퍼지는 것은 사실이며, 이를 코로 들이마셔도 인체에 무해한지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는다.

국내는 물론 국외에서도 이로 인한 유해성이 명확히 입증되지 않았고, 이 때문에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견해가 엇갈린다.

미국 환경보호청(EPA)도 “초음파 가습기를 통해 공기 중에 퍼진 광물질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다”면서도 위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초음파 가습기에는 가급적 증류수나 역삼투압 방식으로 정수된 물 등을 사용하라고 권고한다.

이계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