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원 43년, 활짝 열린 경복궁 서문 영추문
복원 43년, 활짝 열린 경복궁 서문 영추문
  • 노년신문
  • 승인 2018.12.1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서울 경복궁에서 열린 영추문 개방행사에서 취타대가 영추문으로 입장하고 있다.
6일 오전 서울 경복궁에서 열린 영추문 개방행사에서 취타대가 영추문으로 입장하고 있다.

경복궁 서문인 영추문(迎秋門)이 복원 43년 만에 활짝 열렸다.
문화재청은 6일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를 초청해 영추문 개방 기념행사를 열고 1975년 복원 이후 최초로 전면 개방했다.

영추문은 조선시대 문무백관이 주로 출입한 문으로, 연추문(延秋門)이라고도 한다. 송강 정철(1536∼1593)이 ‘관동별곡’에서 “연추문 드리다라 경회남문 바라보며 하직하고 물러나니”라고 노래한 곳이다.

임진왜란 때 소실됐다가 19세기 중반에 경복궁이 중건되면서 다시 지어졌으나, 1926년 전차 노선이 만들어진 뒤 석축(石築)이 무너지면서 철거됐고, 1975년에 다시 세웠다.

현대에 재건한 영추문은 한시적으로 퇴장객에 한해 통행을 허용했으나, 입장객을 받아들이기는 처음이다. 이로써 경복궁에서는 삼청로 쪽으로 난 동문인 건춘문(建春門)만 미개방 문으로 남았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아직 건춘문 개방 계획은 없다”며 “향후 국립민속박물관이 경복궁 복원계획과 맞물려 이전하면 현재 출입문을 폐쇄하고 건춘문을 여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추문을 원위치인 남쪽 45m 지점으로 복원하는 데 대해 “2030년에 시작해 2040년에 마무리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진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