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전 서울시장 한국당 입당 “보수 단일대오에 기여할 것”
오세훈 전 서울시장 한국당 입당 “보수 단일대오에 기여할 것”
  • 노년신문
  • 승인 2018.12.02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중도 사퇴·탈당 깊이 사죄… 통합 전대 돼야”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자유한국당 입당 환영식에서 오 전 시장이 입당 소감을 밝히고 있다.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자유한국당 입당 환영식에서 오 전 시장이 입당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달 29일 “미력이나마 보수 단일대오를 형성하는 데 기여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오늘 다시 입당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국회에서 입당식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문재인 정부가 국민 앞에 반성하고 좀 더 잘해서 약속했던 대로 어려운 분들의 생활을 낫게 하겠다는 반성문을 써도 부족할 판에 오만하게도 20년 집권론을 입에 올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또 “야당이 단일대오를 형성하지 못하고 지리멸렬하기 때문에 이렇게 실정을 거듭하고도 여권이 국민 앞에 겸손하지 않은 것”이라면서 “이 정부의 무능과 고집스러운 폭주를 그대로 지켜볼 수만은 없다”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내년 치러지는 한국당 전당대회가 보수의 가치에 동의하는, 보수우파의 이념과 철학에 동의하는 모든 정파가 모여 치르는 통합 전대가 되면 가장 바람직할 것”이라면서 “다가오는 총선에서 승리해야 한다는 목표를 향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21대 총선에서의 서울 광진을 출마설에 대해 “광진구가 우리 당 입장에서는 선거를 치르기가 수월치 않은 곳이지만 그곳보다 더 어려운 곳으로 가라 해도 찾아가서 제 책임을 다하는 게 도리”라고 답했다.

 김승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