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9시간 넘게 자면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3배
하루 9시간 넘게 자면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3배
  • 노년신문
  • 승인 2018.11.25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수면시간이 9시간 이상으로 너무 긴 사람은 5∼7시간인 사람보다 심뇌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최대 3배까지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김병성·원장원·권은중)은 한국인 유전체 역학조사 사업에 참여한 40∼69세 2470명을 대상으로 2003년부터 2014년까지 2년 단위로 정기적인 추적조사를 한 결과, 평상시 수면시간과 심뇌혈관질환 사이에 이런 상관관계가 관찰됐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수면시간 증가와 질병의 역학관계에 대한 과학적 근거는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과도한 수면도 수면 부족과 마찬가지로 체내 염증성 표지자들을 증가시키고 면역기능을 떨어뜨려 심뇌혈관질환을 일으킬 가능성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