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의료비 가계 직접 부담 OECD 4위
韓 의료비 가계 직접 부담 OECD 4위
  • 노년신문
  • 승인 2018.11.2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전체 의료비중 33.3%… 공공재원 부담 최하위권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에 힘입어 우리나라 국민의 의료비 가계직접부담은 줄고 있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과 비교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 의료비에서 차지하는 세금과 사회보험 등 공공재원의 비중은 OECD 평균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낮았다.

23일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OECD 건강통계 2018’을 분석한 결과, 2016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경상 의료비중에서 가계직접부담 비중은 33.3%로 5년 전인 2011년의 34.6%보다는 1.3%포인트 하락했다. 하지만 OECD 평균(20.3%)보다 1.6배가량 높았다.

OECD 회원국 중에서 가계직접부담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라트비아(45.0%)였다.

한국은 라트비아, 멕시코(40.4%), 그리스(34.3%)에 이어 네 번째로 가계직접부담 비중이 높았다.

프랑스가 9.8%로 경상 의료비 중 가계직접부담 비중이 가장 낮았다.

이처럼 우리나라 국민이 직접 부담한 의료비가 선진국보다 많았던 것은 의학적으로 필요한 모든 비급여를 급여화하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가 본격 시행되기 전인 작년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진료항목이 많았고 급여항목이라도 본인 부담률이 20∼60%로 높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한국의 경상 의료비 중 공공재원 지출 비중은 2017년 잠정치 기준으로 58.2%로 OECD 회원국 평균(73.5%)보다 낮았다.

공공재원은 정부 재원(세금)에 건강보험, 산재보험, 장기요양보험 등 사회보장기금을 포함해 계산한 금액을 말한다.

OECD 회원국 중에서 한국보다 공공재원의 비중이 낮은 나라는 멕시코(51.6%), 라트비아(54.2%) 등 2개국뿐이었다.

OECD 회원국 중에서 경상 의료비 중 공공재원의 비중이 높은 나라는 노르웨이·독일(85.0%), 덴마크·일본(84.2%), 스웨덴(83.6%), 프랑스(83.0%), 아이슬란드(82.0%), 체코(81.9%) 등이었다.         

박연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