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대
갈대
  • 노년신문
  • 승인 2018.10.2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祥雲 반윤희(한국 문인협회회원, 현 중랑 작가회 부회장, 본지 객원기자)
갈대의 순정(40.9×31.8㎝ oil on canvas)
갈대의 순정(40.9×31.8㎝ oil on canvas)

온갖
풍상風霜
고락苦樂
한 몸으로
엉켰는데

홀로 
두고 
떠난 
너를 
그래도 잘 가라고
빈들을
지키며
하얀 손 살랑살랑 

새 날을 꿈꾸며
세상을 향해 벙긋거리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